국민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
메뉴
메뉴닫기
3차 대화종료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주차정책에 대하여)

찐감자 찐감자님의 생각  |   2019/07/04
공감   |  공유   |  댓글

참여의견을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

땅주인이 주차장을 안짓고 건물을 지을꺼라하는데 비교적 주차단속이 잘되고 있는 시내 중심에 유료주차장이 많은것은 무엇때문일까요? 비싼땅에 왜 땅주인은 건물 안짓고 주차장 만들어놨을까요? 주차장업이 돈이되면 주차장 만듭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 내용을 다시 청원하였습니다. 100명이상이 동의해야 검토대상이 된답니다. 제 의견에 공감하시는분들은 청와대국민청원(위 링크 주소)에서 '동의합니다' 부탁드립니다.


찐감자님의 갈무리
2019-08-12
일본은 거리에 불법주차가 거의 없습니다.
곳곳에 민간유료주차장이 마련되어 있고 주차단속 또한 엄격합니다.
일본은 차고지증명제가 있어 차고지증명서가 있어야 차를 살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잠시 도입했었으나 실패했습니다.
저는 차고지증명은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대신 불법주차에 대해 엄격한 단속을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도 화물차에 대해서는 차고지증명같은 것을 시행하고 있으나 곳곳에 화물차가 불법주차되어 있는 것을 볼 때 강력한 단속이 병행되지 않는 차고지증명은 유명무실합니다.

자가용을 이용하는 사람은 자가용을 이용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당연히 내야 합니다.
그 비용 중의 하나가 주차비용입니다. 자기땅이 아닌 곳에 차를 주차시킨다면 그 사용료를 내는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현재 한국의 상황을 보면 등록된 주자창의 수는 차량등록대수를 초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차장은 항상 부족합니다. 왜 그럴까요?
단순히 건축승인을 얻기 위해 사용할 수도 없는 공간을 주차공간을 만들어놓고 실제 사용하지 않는 곳이 많기때문으로 생각합니다. 건물마다 기계식 주차설비가 녹이 슬어 방치된 곳이 한두곳이 아닙니다.

반면 일본은 거의 100미터마다 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차장이 장사가 잘되니 땅을 가진 사람은 자투리공간만 있어도 주차장기계를 설치해서 주차장으로 운영합니다. 하도 장사가 잘되니 주차장업을 하는 기업이 주식상장까지 했다더군요.
 일본 무인주차장
과연 닭이 먼저일까요? 달걀이 먼저일까요? 
주차장확보가 먼저일까요? 주차단속이 먼저일까요?


둘다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주차할 곳이 없는데 무지막지한 단속을 하면 안됩니다.
다만 주차장의 확보는 국가가 할 것이 아니라 민간이 알아서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공영주차창을 굳이 더 늘릴 필요는 없고 일본처럼 국가가 주차단속을 엄격이 해서 주차장업이 돈이 되면 땅을 가진 사람들이 주차장을 많이 만들 것입니다.
정부가 할 일은 민간이 주차장을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주차장 부지에 대해서는 재산세를 면제해준다든가 각종 세제혜택을 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허구언날 언론에서는 불이 났는데 불법주차된 차량으로 소방차가 진입못해 피해가 커졌다느니, 이웃끼리 주차시비로 칼부림이 났다느니 하는 뉴스가 나옵니다.
이에 대해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고 바로 옆의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같은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좋은 제도는 따라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 따지기만하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습니다.

주차장에서만 주차를 할 수 있고 주차를 하는데 비용이 든다는것이 당연한것으로 국민들에게 인식이 된다면 대중교통이용의 비율도 더 높아질 것입니다.
일본은 거리에 불법주차가 거의 없습니다.
곳곳에 민간유료주차장이 마련되어 있고 주차단속 또한 엄격합니다.
일본은 차고지증명제가 있어 차고지증명서가 있어야 차를 살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잠시 도입했었으나 실패했습니다.
저는 차고지증명은 필요없다고 생각합니다.
대신 불법주차에 대해 엄격한 단속을 하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현재도 화물차에 대해서는 차고지증명같은 것을 시행하고 있으나 곳곳에 화물차가 불법주차되어 있는 것을 볼 때 강력한 단속이 병행되지 않는 차고지증명은 유명무실합니다.

자가용을 이용하는 사람은 자가용을 이용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당연히 내야 합니다.
그 비용 중의 하나가 주차비용입니다. 자기땅이 아닌 곳에 차를 주차시킨다면 그 사용료를 내는것은 너무나 당연합니다.
현재 한국의 상황을 보면 등록된 주자창의 수는 차량등록대수를 초과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주차장은 항상 부족합니다. 왜 그럴까요?
단순히 건축승인을 얻기 위해 사용할 수도 없는 공간을 주차공간을 만들어놓고 실제 사용하지 않는 곳이 많기때문으로 생각합니다. 건물마다 기계식 주차설비가 녹이 슬어 방치된 곳이 한두곳이 아닙니다.

반면 일본은 거의 100미터마다 주차장이 있습니다. 주차장이 장사가 잘되니 땅을 가진 사람은 자투리공간만 있어도 주차장기계를 설치해서 주차장으로 운영합니다. 하도 장사가 잘되니 주차장업을 하는 기업이 주식상장까지 했다더군요.
 일본 무인주차장
과연 닭이 먼저일까요? 달걀이 먼저일까요? 
주차장확보가 먼저일까요? 주차단속이 먼저일까요?


둘다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주차할 곳이 없는데 무지막지한 단속을 하면 안됩니다.
다만 주차장의 확보는 국가가 할 것이 아니라 민간이 알아서 할 일이라 생각합니다.
공영주차창을 굳이 더 늘릴 필요는 없고 일본처럼 국가가 주차단속을 엄격이 해서 주차장업이 돈이 되면 땅을 가진 사람들이 주차장을 많이 만들 것입니다.
정부가 할 일은 민간이 주차장을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주차장 부지에 대해서는 재산세를 면제해준다든가 각종 세제혜택을 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허구언날 언론에서는 불이 났는데 불법주차된 차량으로 소방차가 진입못해 피해가 커졌다느니, 이웃끼리 주차시비로 칼부림이 났다느니 하는 뉴스가 나옵니다.
이에 대해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하고 바로 옆의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같은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좋은 제도는 따라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닭이 먼저인지 달걀이 먼저인지 따지기만하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습니다.

주차장에서만 주차를 할 수 있고 주차를 하는데 비용이 든다는것이 당연한것으로 국민들에게 인식이 된다면 대중교통이용의 비율도 더 높아질 것입니다.
현재 입력한 글자수 0/ 전체 입력 가능한 글자수 1000

0 건의 댓글 댓글필터 댓글검색버튼

생각의 발자취

작은 생각이 모여 소중한 변화를
만들어낸 과정을 만나보세요!

생각의 탄생

생각의 발전

생각의 완성

숙성된 생각을 국민∙정부가 함께 정책에 반영합니다
이 생각은 2019.05.14 시작되어
23명이 참여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