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참여 플랫폼, 국민생각함
메뉴
메뉴닫기
1차 대화중

잠자는 자전거 깨우기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특별자치시님의 생각  |   2018/09/18
공감   |  공유   |  댓글

도시 지역 아파트에는 자전거 보관 장소가 잘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자전거 거치대에 가보면 먼지가 쌓여, 주인을 기다리는 자전거가 너무 많아 자전거 보관 장소가 부족할 정도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쑥쑥 크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자전거를 구입해 주고, 타던 자전거는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거나, 무관심으로 방치하거나 거주지를 변경하면서 그냥 두고 가버리는 것 같습니다.

 

주인만 기다리며 녹슬어가는 자전거를 성장이 빠른 어린이나 청소년 또는 필요로 하는 어른들에게 기부한다면 자전거라는 자원의 낭비를 막고 아파트 거치 장소를 효율적 활용하고 기부문화의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시는 어울링이라는 대여제도가 무척 잘 되어있긴 하지만 계속 커가는, 신장이 맞지 않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전거는 이렇게 서로 나누어가며 사용하면 자연에도, 우리 경제에도 더욱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어떻게 하면 아파트의 잠자는 자전거를 깨울 수 있을까요? 누가 할 수 있을까요? 

사용자업로드이미지

도시 지역 아파트에는 자전거 보관 장소가 잘 설치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자전거 거치대에 가보면 먼지가 쌓여, 주인을 기다리는 자전거가 너무 많아 자전거 보관 장소가 부족할 정도로 가득 채워져 있습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쑥쑥 크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자전거를 구입해 주고, 타던 자전거는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거나, 무관심으로 방치하거나 거주지를 변경하면서 그냥 두고 가버리는 것 같습니다.

 

주인만 기다리며 녹슬어가는 자전거를 성장이 빠른 어린이나 청소년 또는 필요로 하는 어른들에게 기부한다면 자전거라는 자원의 낭비를 막고 아파트 거치 장소를 효율적 활용하고 기부문화의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우리시는 어울링이라는 대여제도가 무척 잘 되어있긴 하지만 계속 커가는, 신장이 맞지 않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전거는 이렇게 서로 나누어가며 사용하면 자연에도, 우리 경제에도 더욱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어떻게 하면 아파트의 잠자는 자전거를 깨울 수 있을까요? 누가 할 수 있을까요? 

사용자업로드이미지
현재 입력한 글자수 0/ 전체 입력 가능한 글자수 1000

4 건의 댓글 댓글필터 댓글검색버튼

  • 이름
    서성례 (생활공감모니터단)
    댓글옵션
    어느 지자체에서 실시하는것처럼 한달 이상 방치 자전거 수거하여 수리하여 저소득층에게 나눠주는것도 좋습니다.환경 오염이나 국민 건강을 위해 자전거 이용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하지만 자전거 도로 정비가 우선입니다.현재 자전거를 타는경우 갈수 없는 자전거도로가 많고 인도는 스몸비등으로 보행자와의 충돌이 우려되어 위험한 경우가 많습니다

    2018-09-20 08:17
  • 이름
    김계옥 (생활공감모니터단)
    댓글옵션
    각 구군에서 주기적으로 마을을 돌면 방치되어 있는 자전거를 모아 저소득학생들에게 나눔과 자전거 공원을 만들어 공원에서 자유롭게 탈수있게 한다면 건강에도 도움이 될뿐아니라 방치된 자전거 방안에도 작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2018-09-19 08:57
  • 김영수
    김영수
    댓글옵션
    세종시에 활용할 수 있는 공유경제플랫폼이 많다면, 여기서 사용가능한 환경마일리지(?)제도를 도입하면 좋겠네요.
    활용 가능한 것을 기부할 경우 일정 마일리지를 지급하고 이 마일리지로 다른 공유경제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면 괜찮은 순환제도가 될 거 같아요.

    2018-09-19 00:44
  • 국민멘토단 오유석(경남)
    국민멘토단 오유석(경남)
    댓글옵션
    잠자는 자전거 깨우기 매우 필요합니다.

    2018-09-18 17:47

생각의 발자취

작은 생각이 모여 소중한 변화를
만들어낸 과정을 만나보세요!

생각의 탄생

생각의 발전

대화∙투표∙설문을 통해 생각을 숙성시킵니다.

생각의 완성

숙성된 생각을 국민∙정부가 함께 정책에 반영합니다
이 생각은 2018.09.18 시작되어
4명이 참여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