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이미지
국민권익위원회가 본 주요 이슈
관심 키워드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관련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생각

♧ 왼쪽 키워드를 클릭하시면 관련된 생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슬라이드 멈춤 슬라이드 시작
빅데이터 분석 결과 처리중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추천
설문
시험 중 응시자의 화장실 이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인력채용, 국가 자격제도 관리 등을 위해 각종 시험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시험제도 중 일부 시험은 시험시간 중 화장실 이용이 불가능하여 응시자의 불편과 많은 민원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국가인권위원회의 ‘공무원 채용시험, 국가기술자격시험 등의 시험 중 화장실 이용 불허는 인권침해라는 결정’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많은 시험에서 화장실 이용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 시험유형별 화장실 이용 여부> (’20. 12월, 국민권익위 일부 시험 실태조사 결과) 구 분 화장실 이용 허용 화장실 이용 제한 공무원 등 채용시험 국가직 7급, 부산 7급, 경기 7급, 군무원 7, 9급 등 국가직(5,9급), 국회(5,8급), 법원(5,9급), 서울(7,9급), 경기(9급), 경찰(간부, 일반), 소방(간부, 일반), 초·중등교원 등 국가전문 자격시험 변호사, 공인회계사 등 의사, 간호사, 공인중개사 등 국가기술 자격시험 - 542개 자격시험 (’20. 12월 기능사 시험부터 단계적 도입)   하지만, 시험 도중 화장실 이용은 응시자의 인권보호와 수험권 보장이라는 장점이 있는 반면, 부정행위 유발, 다른 응시자의 수험권 침해 등 우려와 비판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국민권익위원회는 제도개선 검토에 앞서 아래 설문을 통해 시험 중 화장실 이용에 대한 국민여러분의 생각을 듣고자 하오니 적극적인 답변을 부탁드리겠습니다. * 응답하신 분들 중 30분을 선정하여 모바일 커피 기프티콘(5,000원 상당)을 드립니다. ^^

총884명 참여 참여
설문
지자체 장기근속‧퇴직(예정) 공직자에게 제공되는 국내‧외 연수와 기념금품 제공 관행 개선을 위한 의견을 듣습니다

권익위는 지자체에서 20년 이상 장기 재직 중이거나 퇴직을 앞둔 공직자에게 예산으로 국내·외 연수나 황금열쇠 같은 고가의 기념금품을 제공하는 부적정한 관행의 개선과 관련하여 국민 여러분의 고견을 듣습니다. 설문에 참여하신 분들께는 무작위로 30명을 선정하여 커피 쿠폰(5천원 상당)을 보내드리니 많은 참여 바랍니다. { <참고> 예산을 이용한 과도한 장기근속‧퇴직 기념금품 제공 관행 개선 권고 및 이행실태 } 권익위는 2015년 당시 지자체에서 장기 재직 중이거나 퇴직을 앞둔 공직자에게 예산으로 국내·외 연수와 황금열쇠 같은 고가의 기념금품을 제공하는 관행의 개선을 위해 243개 전 지방자치단체에 제도개선 권고하였으며, 2020년 하반기 이와 관련한 이행실태 점검을 실시하였습니다.      < 예산을 이용한 과도한 장기근속‧퇴직 기념금품 제공 관행 개선 권고, 2015 >    ○ 권고 대상 : 광역자치단체(17개 기관), 기초자치단체(226개 기관)    ○ 제도개선 이행 조치사항      ▴ 포상 시 공적심의 내실화 및 포상 남발 지양      ▴ 과도한 수준의 금품(국내·외 연수, 황금열쇠 등) 제공 관행 중단 점검 결과 전국 243개 지자체 중 9개를 제외한 234개 지자체에서 장기근속·퇴직(예정) 공직자를 대상으로 예산을 이용해 국내·외 연수나 기념금품을 지급하고 있었습니다.  ※ 국내·외 연수 지원: 162개 지자체, 기념금품 지급: 184개 지자체 장기근속·퇴직(예정) 공무원 본인이나 부부동반 국내·외 연수 지원 명목으로 1인당 평균 2,536,000원을 예산으로 사용하고, 황금열쇠, 순금메달, 다기세트 등 1인당 평균 612,000원의 기념품을 지급하고 있었으며, 공무원 가족 1,515명을 포함하여 53,697명에게 연수와 기념금품 등을 제공하고 집행한 예산은 총 781억여 원에 달합니다. <대상기간: 2016년-2019년>

총795명 참여 참여
투표
코로나 치료의 최일선 의료 종사자(의사.간호사)및 가족들에게 한시적 복지 혜택을 줍시다

1.코로나 방역의 최일선에서 목숨걸고 사투를 벌이는 의사.간호사분들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고 합니다. 더울때는 숨쉬기 힘들어 힘들고,그 추운 한파속에서도 옷을 네.다섯겹씩 껴입고 있어도 춥다고 하고, 방호복을 입고 있다보면 숨이 컥컥 막히고, 무엇보다도 확진자 치료하다 자신이 언제 확진자가 될지도 모르는데, 안타까운 것은 의료진이 모자라 잠도 제데로 못자고, 휴식은 사치고도.. 이렇다보니 기존의 활약을 하시는 분들도 이제는 지치고 힘들어 "이제는 그만 "라는 생각을 한다고 합니다. 이런 현실을 알다보니 의료진을 추가로 모집을 해도 지원자는 턱없이 부족하고... 하지도 않으려하고,  방송을 볼 때마다 안타깝기만 합니다.2.그렇다면 우리사회는 그분들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을까요??  방송은 어쩌다 한번씩 힘든 상황을 알리는데 그치는데, 그 많은 재난지원금은 이런 의료진에게 어떤 사기 진작책을 썼는지 궁금합니다.ㅇ 혹자들은 의료진들도 월급 받고 하는건데, 그일도 직장 일에 하나일 뿐이라 합니다.  정말 그럴까요????ㅇ 코로나 유행이 끝나면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그 끔찍함을 하나 둘 잊혀져 갈겁니다. 현실적 얘기입니다.ㅇ 그럼에도 코로나 감염 수기를 읽어보면 너무도 끔찍합니다. 그러다보니 누구든간에 코로나 전염병에 걸리지 않으려고 자기 몸 관리는 너무도 철저히 관리합니다 3.코로나 방역 의료진  사기진작을 위해 긴급 제도개선이 필요 합니다ㅇ 일정기간 근무 기준을 정해 국가가 해줄 수  있는 각종 혜택을 코로나 방역이 끝날때까지 의료진 가족들에게 혜택을 주면 좋겠습니다. 그나마 이 조그만 혜택들이 부족하더라도 현장의 의료진들에게 사기진작이 되게 해주고, 그 가족들도 자랑스럽게 느낄 수 있도록 하고, 최종적으로는 이사태가 끝난 뒤에 제대로된 국가  포상이 이루어 졌으면 좋겠습니다 . 그리고 이러한 혜택 시스템이 금번 같은 사태가 발생되면 시스템화 되도록 제도가 개선 되었으면 좋겠습니다.투표로 의견을 듣겠습니다.(참고로 발제자는 의료진도 아니고,가족도 아님을 첨언합니다)

총23명 참여 참여
대화
신분증 분실 관련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피해 예방 안내

신분증 분실 관련,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금융피해 등 예방 안내 ①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 시스템’ 등록 - 가까운 은행 방문하여 ‘개인정보 노출사실 전파 신청서’ 작성 제출하거나 「파인」(http://fine.fss.or.kr) 또는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 등록 - 이 경우, 인터넷뱅킹을 통한 대출신청, 신용카드 발급 등이 제한되어, 영업점 방문을 통해서만 신규 금융거래가 가능하게 되어 2차 피해 예방 가능(추후 신분증 도용 우려 없다고 판단되면 개인정보 노출 사실 전파 해지 신청 가능) ② 신용정보조회 중지 신청 - 나이스평가정보(http://www.niceinfo.co.kr), 코리아크레딧뷰(http://allcredit.co.kr)에서 신용정보조회 중지 신청 - 신용정보조회 중지 신청을 하게 되면, 신용조회회사에서 신청자 본인에 대한 신용조회가 발생할 때마다 실시간으로 신용조회 사실을 알려주고 사전에 신용조회 차단이 가능하여, 명의도용자가 분실된 신분증을 이용하여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는 것과 같은 금융사기 예방 가능(신청일로부터 30일간 무료로 제공 후 해제) ③ 추후 명의도용 관련 피해 발생시 고소절차 등 안내 ◦ 피해자료(증거자료) 지참 가까운 경찰서 방문 고소절차 진행  

총22명 참여 참여
제일 상단으로 이동